“조경전문가, 지역공동체 갈등관리 능력 키워야”

by 조경학과 posted Sep 0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54654.jpg
"조경전문가도 도시재생에서 지역공동체 갈등관리 능력을 키워야 한다."

지역공동체갈등관리연구소가 공동체 리더의 갈등관리 능력 함양을 위해 처음으로 진행했던 ‘2018 도시재생 공동체 갈등관리 강화교육’이 지난 25일 서울시립대 배봉관에서 6일간의 1기 교육을 마쳤다. 

 

김용근 지역공동체갈등관리연구소(서울시립대 조경학과 교수) 대표는 "최근 개발사업이 주민 주도의 Bottom-up 방식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개발 패러다임 전환에 따라 조경전문가도 공동체 갈등관리와 지역공동체사업의 관리운영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조경학과 교수로서 지역공동체갈등관리연구소를 설립한 배경이기도 하다. 

 

김용근 대표는 최근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지역공동체 사업에서 발생하는 갈등 대부분이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 문제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도시재생 활동가들은 ‘이해하고 소통하면 갈등이 해결될 수 있다’는 낙관론을 가지고 있다. 정작 무엇을 소통하고 이해해야 하는지도 모르면서 말이다"라며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선 이면에 숨겨진 '이해관계와 가치'가 무엇인지 발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이해관계란 한쪽 집단이나 개인의 이익이자 욕심(수요)이다. 가치는 이러한 이해관계에서 우위에 점하기 위한 자기보호 논리이다. 결국 갈등은 한정된 자원에서 본인의 욕심이 충족되지 않았을 때(공급) 발생하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도시재생에서의 갈등해법은 단순히 감정적 호소에 그쳐선 안되고 제도와 정책을 포함한 구조적 솔루션까지 아울러야 한다. 이는 계획 과정에서 전문가로서 조경가의 참여가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KakaoTalk_20180826_201213369.jpg
김용근 지역공동체갈등관리연구소 대표(서울시립대 조경학과 교수)

 

하지만 때로는 전문가들의 자기능력 과시로 사업이 일방적으로 진행되거나, 능력이 부족한 전문가가 참여하는 일도 있었다고 했다. 주민의 요구사항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거나 형식적으로 반영돼 주민들 간의 갈등이 발생됐다고 전했다. 

 

이에 김 대표는 "중요한 것은 계획을 세웠는데, 이 계획이 많은 주민의 호응할 수 있는 결과를 얻어야 한다는 점이다. 이제 조경전문가도 갈등관리, 특히 지역공동체 갈등관리에 관심을 갖고 능력을 배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처:환경과 조경] 기사전문보기


Articles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