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4.16생명안전공원, 기존 설계공모와 다른 접근 방식 필요”4.16재단과 4.16안산시민연대, ‘4.16생명안전공원 길을 묻다: 디자이너들의 산책’ 개최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아픔과 갈등 속에서 어렵게 추진되는 ‘4.16생명안전공원’ 조성 과정은 기존 설계공모 프로세스와는 다르게 접근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모아졌다.


4.16재단과 4.16안산시민연대는 지난 2일 단원고와 4.16생명안전공원 부지 일원에서 ‘4.16생명안전공원 길을 묻다: 디자이너들의 산책’ 프로그램을 개최했다.


지난달 2일 국무조정실 산하 ‘4․16세월호참사 피해자 지원 및 희생자 추모위원회’는 ‘안산시 추모 시설 건립 계획’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2022년까지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아이들을 기억하고 생명가치의 의미를 전하는 4.16생명안전공원(세월호 추모공원)이 조성된다. 지금까지 사업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을 마무리했고, 2020년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공원 조성을 본격화한다.


이에 4.16재단과 4.16안산시민연대는 국제설계공모 추진에 앞서 건축, 도시, 조경 디자이너들과 함께 4.16생명안전공원의 방향성을 고민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단원고와 세월호집중피해지역 고잔동 기억장소, 기억과 약속의 길(학교 가는 길), 4.16생명안전공원 부지 등을 둘러보고, 대강당에 모여 4.16생명안전공원 조성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3.jpg
4.16 세월호 참사 추모조형물 ‘노란 고래의 꿈’(최명환·김주현 작)

 

 

집담회에서 윤호준 조경하다 열음 대표는 “설계공모를 하면 법과 제도에서 참가자격이 제한되는데, 모든 사람들이 와서 함께 즐기는 공간으로서의 방향성과 맞지 않는 것 같다. 학생과 젊은조경가들이 법적인 테두리에 구애받지 않게 해준다면 신선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아이디어 공모를 하고 시민지침서를 보완해서 단계적으로 추진했으면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운영관리 측면에서 수익구조를 만드는 부분이 현상공모 지침에 담겨 있지 않다면 유지관리비만 수십, 수백억 원이 들어가는 또 하나의 괴물을 낳지 않을까 우려된다. 내년 국제현상설계 일정에 맞춰서 진행하기보다 지금부터 필요한 부분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현상설계 과업지시서나 공모지침을 보완해나가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외에도 윤 소장은 공모에 당선된 설계사가 지침 과업기간 이후에도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는 부분에 대한 적정 대가기준 산정이 필요하고, 공원 운영을 맡을 4.16재단의 역량진단 및 강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김아연 서울시립대 조경학과 교수는 “4.16생명안전공원은 다른 설계 프로젝트보다 내적 갈등을 극복하는 프로세스가 필요하다. 국제설계공모 추진 시 유명한 해외 설계사들이 국내 사무소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문제 풀 듯이 접근할 우려가 있다. 발주기획단계에서 시간, 선정방식 등 여러 가지 고민이 필요하다”며 기존 설계공모와 접근 방식을 달리 할 것을 주문했다.


5.jpg
소생길에는 고잔동 마을주민과 단원고등학교 학생의 이야기를 담은 벽화가 그려져 있다.

 

 

박준서 디자인 엘 대표는 “공간을 하나 만들어내는 문제로만 접근하면 안 될 것 같다. 시점을 정해놓고 공간을 완성하는 게 포인트가 아니라, 지속적으로 사람들이 같이 만들어가는 개념으로 접근해야 할 것 같다”며 “4.16 사건과 그를 둘러싼 여러 가지를 생각하고 기억해야 할 것들이 널리 퍼지게 하는 것이 포인트라면, 속도와 시간에 방점을 둔 공간 만들기로 접근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프리랜스 디자이너 김세진 씨는 4.16생명안전공원 조성 과정 초기에 개념을 보다 명확히 잡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김 씨는 “4.16공원 조성은 공모로 해결할 것이 아니라 개념을 수립하는 단계에 더 많은 시간과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 괴물이 되지 않으려면 개념부터 제대로 정리해야 한다. 오늘 이 자리가 현상공모 팀을 만드는 과정이면 좋겠다. 여기 온 사람들이 모여서 팀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주면 좋겠다”는 제안을 내놨다.


이어 “우리가 만드는 건 공간이 아니고 이야기를 만들고 나누는 장소다. 왜 만드는지, 우리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인지 명확하게 고민하고 걸러낼 필요가 있다. 그걸 이해하는 사람들이 참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9.jpg
2015년 놀이터가 사라진 자리에 주민들이 직접 가꾼 마을정원

 

 

김기천 그룹한 어소시에이트 소장은 “국제설계공모로 컨소시엄을 구성하면 외국 설계사 타이틀이 필요하다. 그런데 그들이 한국에 왔을 때 우리의 상황이나 깊은 이야기를 이해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 이름 내걸고 작품을 내는 데까지가 그들의 역할이다. 그 이후에는 국내사가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적극적으로 나서는 해외사도 있으나 극소수”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상설계에서 너무 많은 것을 해결하려고 하고 많은 의미를 담고자 하는 게 아닌가 한다. 관계자들이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가 어디까지인지 먼저 설정하고 추진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공모에서 어디까지 원하는지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김 소장은 “사회적 이슈를 끌고 가면서 과정을 사회에 보여주고 싶다면 공모전 자체를 계속 하면 된다. 큰 걸 하고 그 공모전 안에 세세한 공간을 나눠서 대학생 등이 참여할 형태로 만들고 기획을 하면 된다. 당선팀이 관리조직과 협의하면서 전체를 끌고 가면 방향성도 잃지 않고 여러 사람을 끌어들이는 방법이 될 것이다. 국제설계공모의 목적이 홍보라면 공모에선 디자인과 아이디어만 취하고, 해외사가 이해하지 못할 가치는 다른 데서 찾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진환 그룹한 어소시에이트 과장은 참여 팀이 모두 함께 대상지와 주제에 대한 협력 연구를 진행하고, 팀별 디자인 솔루션 발전, 전문가 및 지역주민과 협력한 설계 도출, 시행으로 이어지는 1년간의 과정으로 진행된 해외의 ‘Resilient by Design 설계공모’ 과정을 적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염인석 UDI 소장은 “설계공모 운영이나 마케팅 자체도 하나의 프로젝트로 인지하고, 비용을 들여서라도 민간의 영역에서 전문성을 갖고 추진하면 좋을 것이다. 좋은 설계안은 나올 것이다. 그게 제대로 조성될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한데, 주민과 행정에서는 좋은 결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틀을 깨고 민간에게 운영을 맡기고 현상공모를 제대로 추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정부자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추모사업부서장은 “아픔도시 안산을 희망도시로 만들고자 지역사회로 나가게 됐다. 부모들의 손으로 아이들이 안전한 대한민국 사회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언젠가 고잔동 연립주택단지가 재개발 돼 높이 올라가게 된다면, 내려다봤을 때 아름답고 따뜻한 생명안전공원이 되면 좋겠다. 그때 안산시민들이 ‘잘 지내고 있지?’란 인사말을 전하는 공간이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10.jpg
고잔동 연립주택단지 전경

 

13.jpg
4.16생명안전공원 부지를 답사 중인 모습

0-1.jpg















지난 2일 단원고와 4.16생명안전공원 부지 일원에서 열린 ‘4.16생명안전공원 길을 묻다: 디자이너들의 산책’ 프로그램 중 집담회를 진행 중인 모습


  • 출처: 환경과 조경 이형주 (jeremy28@naver.com)

미디어속 조경

언론에 비춰지는 조경학과 소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서울시립대학교 조경학과 소개 조경학과 2017.08.24 656
40 국토연, 유휴부지 통합활용 위한 '유휴부지 특별법' 제안 조경학과 2019.11.08 8
39 여성 조경가로 살아가는 법… “꿈이 있다면 펼쳐라!” 조경학과 2019.11.08 16
» “4.16생명안전공원, 기존 설계공모와 다른 접근 방식 필요” 조경학과 2019.11.08 8
37 조경학회·환경조경발전재단 ‘조경회관’ 마련 공동추진 조경학과 2019.11.08 3
36 조경꿈나무 키우는 '보조교사'…"일자리 연계 위한 직종화 필요" 조경학과 2019.10.07 58
35 제4기 서울형 공공조경가 그룹 발족 조경학과 2019.10.07 45
34 경관을 보고 읽는 다양한 시선 조경학과 2019.10.07 55
33 자연환경복원업 신설, ‘기술인력 설정’ 등 등록기준 조정이 과제 조경학과 2019.10.07 10
32 [녹색시론] 조경의 죽음 조경학과 2019.09.02 168
31 [녹색시론] 칼 스타이니츠 조경학과 2019.09.02 99
30 세계유산 조선왕릉, 경관의 가치와 활용방안은? 조경학과 2019.07.23 128
29 서울시립대 조경학과 동문회, ‘제1회 조경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 개최 조경학과 2019.06.13 270
28 교실에 식물향 뿜뿜 ‘마음풀 교실’ 문 활짝 조경학과 2019.05.29 258
27 정부 내 조경직공무원 확대···2022년까지 200명 목표 조경학과 2019.04.24 309
26 이낙연 총리, ″이제는 공원·녹지 조성·관리실적으로 평가받아야 할 때″ 조경학과 2019.03.08 304
25 제주 주상절리 국제공모 ‘수평적 깊이와 트멍 경관’ 당선 조경학과 2019.01.30 307
24 “조경의 미래를 준비할 플랫폼 구축하겠다” 조경학과 2019.01.30 337
23 “조선 육조거리·현대 촛불 등 의미 담아” 조경학과 2019.01.28 277
22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이순신 동상 2021년 이전 검토 조경학과 2019.01.23 150
21 이상석 교수, 환경조경발전재단 차기 이사장 확정 조경학과 2018.11.06 216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