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일상에 녹색 활기… 서울시민 주도 도시녹화 258개소 활짝!

2022-05-24 09:25
링크로 이동





사진은 시계방향으로 은평구, 서대문구, 종로구, 중구의 도시녹화 모습.jpg사진은 시계방향으로 은평구, 서대문구, 종로구, 중구 시민들이 꽃과 나무를 가꾸고 있는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환경과조경 신유정 기자] 서울시민 5215명이 ‘2022년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에 참여해 가꾼 도시녹화 258개소가 일상에 녹색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서울시는 ‘2022년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에 시민 5,215명이 참여하여 식목일을 전후로 25개 자치구 258곳에 수목 9만9000주, 초화류 7만3000본을 심었다고 23일 밝혔다.

‘시민주도 도시녹화 주민제안사업’은 서울시가 시민들이 직접 꽃‧나무를 심고 가꾸는 정원문화 정착을 목표로 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본 사업을 통해 25개 자치구 302개소, 5117명의 시민이 참여해 수목 10만5000주, 초화류 8만4000본을 식재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올해는 당초 계획한 규모(200개소) 대비 약 2.5배인 501개소의 단체(공동체)가 신청하는 등 시민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앞서 시는 지난 1~2월 공모 마감 이후 자치구별 현장조사 및 평가, 보조금관리위원회 검토 등을 거쳐 종로구 북촌로5가길 골목 등 최종 대상지 258곳을 선정해 지난 3월 8일에 발표했다.

대상지는 매년 초 공모 접수와 심사 절차를 통해 선정되며, 최종 대상지로 선정된 경우 1개소당 200만 원 이내의 녹화재료(수목, 초화류, 비료)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은평구의 한 단체는 “봄맞이 기념으로 이웃과 함께 꽃과 나무를 심으면서 소소한 행복을 느꼈고 동네 분위기가 화사해져 뿌듯하다”며 “지원 물량 이외에도 이웃들끼리 마음을 모아 자체적으로 추가 식재도 완료했다. 앞으로 사업 규모가 더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유영봉 시 푸른도시국장은 “시민이 직접 꽃과 나무를 심고, 가꿔 삭막한 도심 속 일상에 녹색 활기를 불어넣었을 뿐만 아니라 구성원들 간 소통이 그 의미를 더했다”며 “앞으로는 일상 회복과 함께 시민들의 녹화 열정도 보다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검색
Generic filters
Loading...